[양양군] 야생동물 농작물 피해예방 ‘총력’

- 지난해 244건, 15ha 농작물 피해, 피해면적 전년 대비 60% 증가 - 전기울타리 설치 지원 2월 28일까지 신청 접수, 야생동물 피해방지단 4월부터 운영

손기택기자 | 기사입력 2020/02/12 [13:13]

[양양군] 야생동물 농작물 피해예방 ‘총력’

- 지난해 244건, 15ha 농작물 피해, 피해면적 전년 대비 60% 증가 - 전기울타리 설치 지원 2월 28일까지 신청 접수, 야생동물 피해방지단 4월부터 운영

손기택기자 | 입력 : 2020/02/12 [13:13]

 

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 피해가 매년 되풀이됨에따라 양양군이 올해에도 이에 대한 대책 강구에 나섰다.

 

양양군이 지난해 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 피해신고를 접수받은 결과, 244148,511의 농지의 작물이 훼손되어 14,216만원의 피해를 입은것으로 파악되었다.

 

이는 2018년 피해면적(16091,901)에 비해 60% 증가한 수치로써 야생동물 의 개체수가 증가하면서 농작물 피해가 증가한 것으로 파악하고, 군은 올해 피해방지단 조기 운영 등을 포함하여 보다 강도 높은 대책을 마련해 유해야생동물에 따른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하고, 보다 안정적인 농업경영을 도모하기로 했다.

 

먼저, 매년 운영해 온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을 앞당겨 41일부터 조기 운영한다. 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 피해가 봄철 파종기부터 가을 수확기까지 장기간에 걸쳐 발생되고 있는 것에 따른 조치다.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50명 이내로 제한해 운영할 계획으로 생생물관리협회, 수렵인참여연대 등 관련단체에서 모범수렵인을추천받아 3월 중순까지 구성을 마무리 할 방침이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수렵면허 또는 총포소지 허가 취득한 후 5년이 경과된 사람, 최근 5년 이내에 야생동물 포획실적이있는 사람, 관련법 위반으로 처분을 받지 않은 사람 등을 우선 선발한다.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으로 선정이 되면 41일부터 1130일까지 8개월 동안한시적 사전허가를 통해 유해야생동물 포획활동을 펼치게 된다. 수렵실적에 따라 고라니와 멧돼지는 각각 4만원의 포획보상금이 지급된다.

 

농업인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전기울타리 지원도 확대 운영한다. 군은 야생동물 피해 예방시설 설치 지원예산으로 6,700만원의 사업비를 편성, 40여 농가를대상으로 태양전지식 전기목책기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전기목책기 설치비 60%는 군에서 지원하고, 나머지 40%는 신청자 본인이 부담하는조건으로 212일부터 228일까지 신청자를 접수받을 계획이다.

 

매년 피해가 반복되고 있는 지역, 멸종위기종으로 인한 피해 발생 지역 등을 우선적으로 고려하여 3월 중 대상자를 확정해 농작물 성장기 이전까지 시설물 설치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강원종합뉴스  손기택기자 www.kwtotsalnews.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