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더 먹고 가’ 송윤아, “김혜수보며 배우 꿈꿔, 김천 사인회에서 벌벌 떨며 만나”

손기택기자 | 기사입력 2020/11/20 [14:52]

[연예] ‘더 먹고 가’ 송윤아, “김혜수보며 배우 꿈꿔, 김천 사인회에서 벌벌 떨며 만나”

손기택기자 | 입력 : 2020/11/20 [14:52]

 

“김혜수 언니 사인회에서 같이 사진을 찍었다니까요!”

 

배우 송윤아가 김혜수로 인해 배우의 꿈을 꾸게 된 ‘극적 인연’을 밝힌다.

 

송윤아는 22일(일) 밤 9시 20분 방송하는 MBN 예능 ‘더 먹고 가’의 세 번째 게스트로 나서, 산동네 꼭대기 집에 사는 임지호 셰프, 강호동, 황제성을 만난다. 송윤아는 이날 미리 준비해온 선물 보따리를 한 가득 풀어놓은 뒤, 문을 여닫는 제스처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자신의 가구 CF를 적극적으로 패러디해 시작부터 폭소를 유발한다.

 

이어진 토크에서 송윤아는 경북 김천에서 막내딸로 자란 유년 시절을 회상하며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물을 멀리하며 씻기를 거부했던 어린 시절 이야기와 함께 ‘네이티브’ 사투리로 강호동과 ‘사투리 프리토킹’을 나눈다. “사투리를 쓰는 역할이 안 들어온다, 시켜주면 좀 할 낀데~”라며, 완벽한 억양을 구사하는 송윤아의 모습에 강호동은 “완전히 다른 사람처럼 보인다”며 놀라워 한다.

 

평범한 ‘김천 소녀’에서 배우가 된 계기에 대해서도 밝힌다. “또래 친구들이 만화를 볼 때, 드라마를 보기 위해 점심시간마다 집에 뛰어갈 정도였다”는 송윤아는 “중학교 시절 ‘순심이’의 주인공인 김혜수 언니가 김천에 사인회를 하러 왔다”며 당시의 어마어마했던 인기를 전한다. “수많은 인파 속에서 ‘간택’이 된 후, 혜수 언니와 벌벌 떨면서 찍은 사진을 아직도 간직하고 있다”면서도, “언니 옆에 있는 나의 모습을 도저히 오픈할 수 없어 내 부분을 오렸다”고 ‘자체 훼손’ 사실을 고백해 웃음을 더한다.

 

제작진은 “김혜수와의 남다른 인연을 시작으로 여전한 ‘절친 면모’를 드러낸 송윤아의 이야기에 ‘김혜수 공식 찐 팬’ 강호동이 과다 몰입해, 보다 재미있는 장면이 탄생했다”며 “‘김혜수가 호동이도 아느냐’라고 간절하게 묻는 강호동과, 이에 대한 송윤아의 진지한 답변이 무엇이었을지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임지호-강호동-황제성의 힐링 푸드멘터리 예능 MBN ‘더 먹고 가’ 3회는 22일(일) 밤 9시 20분 방송된다.(사진 제공=MBN ‘더 먹고 가’)

 

 

강원종합뉴스 총괄취재국 손기택기자

www.kwtotalnews.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