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김우환 칼럼 제27탄 우리집 아이, 다육이

놈이 예쁘게 꽃 피우면 저 놈도 예쁘게 꽃 피우고 이 놈이 슬퍼하면 저 놈도 슬퍼한다

박준민기자 | 기사입력 2021/01/17 [13:12]

[칼럼] 김우환 칼럼 제27탄 우리집 아이, 다육이

놈이 예쁘게 꽃 피우면 저 놈도 예쁘게 꽃 피우고 이 놈이 슬퍼하면 저 놈도 슬퍼한다

박준민기자 | 입력 : 2021/01/17 [13:12]

우리 집 거실 정원의 주인공은 다육이 수련, 구슬얽기, 썬러우, 용발톱, 십이지권, 데비,...

 

고상한 이름을 바꾸지 않은 입양아들이다. 

 

 

얼굴 용모가 다른 형제들이 햇살 비치는 아침이면 손에 손 잡고 모두 남쪽으로 향한다

 

잠간 비추는 겨울 햇살은 여름 햇살보다 더욱 귀하다. 

 

 

한 송이 꽃이 고즈넉하게 피고 있다

 

추운데도 마음이 아름다운 처녀가 신랑을 맞이하는 기쁜 모습이다. 

 

 

다육이는 정을 아는 형제들이다.

 

이 놈이 예쁘게 꽃 피우면 저 놈도 예쁘게 꽃 피우고 이 놈이 슬퍼하면 저 놈도 슬퍼한다.

 

함께 살아가는 동고동락의 심성이 곱다.

 

 

굵은 놈 축▲늘어진 놈▲뽀족한 놈▲통실한 놈▲향내 내는 놈, 운동회 때 하늘에 걸린 만국기처럼 아름답고 독특한 개성의 조화가 다육이의 품격이다.

 

 

다육이가 우리 가족이 된 것은 우연이 아니다 아내랑 등산하고 내려올 때면 길가에는 다육이가 진열되어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 옛 기와장 화분과다육이 모습  © 김우환 칼럼

 

어린 식물을 사랑하는 천성이 있는 아내는 "이게 예쁘네". "조게 예쁘네" 하면서 "천 원짜리 있으면 얼른 내요" 하면서 하나씩 하나씩 우리 식구가 된 녀석들이다.

 

아침 저녁으로싱싱하며 때론 가련한 그들을 바라볼 때면 다육이는 한결같이 자신의 감정을 숨기고 기쁨과 희망의 모습으로 다가온다.

 

 

오늘 아침에 핀 그 꽃은 엄마 젖을 빨아 먹는 순전한 아기처럼 천상의 미소로 삶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아내는 일주일에 한 번씩 귀한 알칼이수를 준다. "예쁘게 컷네" 하면서. 

 

 

우리 집 다육이는  "햇빛과 사랑"을 먹고 자라,  정을 나눌 줄 아는 멋진 다문화 입양 아들이다. (강원종합뉴스 김우환 칼럼니스트의 글) 

 

 

강원종합뉴스 북부취재본부 박준민기자 

www.kwtotalnews.kr

joe9105@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