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김경호 도의원, 지역농산물로 시민단체가 취약계층 먹거리 제공

경기도농수산진흥원이 추진하고 있는 ‘시민단체 먹거리 보장사업’과 관련하여 가평군 4개 단체가 공모하여 4개 단체가 모두 선정됐다.

강미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3/30 [08:58]

[경기도] 김경호 도의원, 지역농산물로 시민단체가 취약계층 먹거리 제공

경기도농수산진흥원이 추진하고 있는 ‘시민단체 먹거리 보장사업’과 관련하여 가평군 4개 단체가 공모하여 4개 단체가 모두 선정됐다.

강미경 기자 | 입력 : 2021/03/30 [08:58]


경기도농수산진흥원이 추진하고 있는 시민단체 먹거리 보장사업과 관련하여 가평군 4개 단체가 공모하여 4개 단체가 모두 선정됐다.

 

선정된 단체는 새마을부녀회 9백만원, 새마을회 8백만원, 농특산물가공연구회 7백만원, 농업인단체협의회 5백만원으로 우리 농산물을 구매하여 취약계층을 지원하게 된다.

 

김경호(더불어민주당, 가평)의원에 따르면 시민단체 먹거리 보장사업은 시민단체가 중심이 되어 먹거리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등 지역 먹거리 공동체 형성 유도를 위해 필요한 경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경제 성장, 복지 확대에도 불구하고 경제적 사정으로 먹거리를 보장받지 못하는 도민은 증가한 반면, 예산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데 어려움이 있고 미국 등 해외 선진국에서도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지역 농업과 연계한 지역의 취약계층 해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것이 김 의원의 설명이다.

 

이에 경기도와 경기도농수산진흥원은 도내 널리 분포되어 있어 지역 주민생활 밀접성과 접근성이 용이한 다양한 시민단체를 활용하여 먹거리를 지원키로 했다.

 

지원방법은 코로나19 상황 대응, 취약계층의 요구에 맞는 무료 급식, 도시락, 반찬, 농산물꾸러미 등 지원형태를 다양화했다.

 

공모사업은 지난 226일부터 0312일까지 공모하였는데, 김 의원이

평군새마을부녀회와 농특산물가공연구회 등을 만나 공모를 제안하여 이루어졌다.

 

지난 319일 발표된 결과에 따르면 경기도 전체 101개소가 지원한 가운데 가평군은 4개 단체가 선정됐다

 

김 의원은 선진국에서는 이미 시민사회단체가 취약계층 먹거리를 제공하면서 지역 공동체성을 회복하고 있어 경기도는 물론 가평군도 향후 취약계층 먹거리에 대해서는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도록 제도화 하고 있다선정된 단체들과 긴밀하게 협의하여 우리 농산물을 재료로 하여 농산물 판매는 물론 취약계층 먹거리안정을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원종합뉴스 경기총괄취재국  강미경기자

www.kwtotalnews.k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