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청] 연안에서 추락사고 30% 줄인다

- 차량추락 및 항포구·방파제 실족, 지속적 증가 추세 -

손기택기자 | 기사입력 2020/01/14 [13:14]

[해양경찰청] 연안에서 추락사고 30% 줄인다

- 차량추락 및 항포구·방파제 실족, 지속적 증가 추세 -

손기택기자 | 입력 : 2020/01/14 [13:14]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지난 해 항포구나 방파제에서의 사람이나 차량의 추락사고로 인한 인명피해가 2018년 대비 39%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해 발생한 연안사고는 전체 723건으로 2018759건 대비 35(4.7%) 감소하였으나, 추락사고는 273건으로 2018258건 대비 15(5.8%) 늘었으며, 이 중 인명피해(사망)57명으로 201841명 대비 16(39%) 증가했다.

인명피해 원인별로는 실족 추락이 18(31%)으로 가장 많았으며, 차량추락 17(30%) > 음주 12(21%) > 낚시 10(18%)이 뒤를 이었다. 

 

사고 대부분이 안전수칙 미준수와 개인 부주의, 야간의 경우 항포구나 방파제 등에서 경계선과 안전시설물 등을 확인하지 못하여 실족 추락사고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2018년 우리나라 전체 추락으로 인한 인명피해는 441명으로 이 중 자동차도로에서 이탈 추락사고는 110(77%), 건설현장에서 추락사고는 290(60%), 연안에서의 추락 사고는 41(33%)으로 나타났다. 

 


출처 : 자동차 도로이탈사고(도로교통공단), 건설업 추락사고(고용노동부)

 

연안에서의 추락으로 발생한 인명피해는 자동차도로나 건설현장 보다 피해수치는 적지만, 연안은 비교적 좁은 공간임에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지난 13일 경남 고성군 동해면에서 602명이 승용차 운전모드를 D(드라이브)로 놓은 채 선착장 인근 수심 3m 아래로 가라앉아 목숨을 잃었다.

 

이어 14일에는 전남 여수시 소호항 항내도로에서 1톤 트럭이 차량을 피하려다 3미터 아래 바다로 추락하였으나, 다행히 인근을 지나던 차량 운전자가 이를 목격하고 입수하여 추락차량 탑승자 2명을 구조하기도 했다.

 

해양경찰청은 해상 차량 추락사고를 예방하고자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점검을 실시하고, 위험장소에 안전표지판과 피해방지 장치(차량 스토퍼) 등 안전관리 시설물을 점검보완할 방침이다.

 

한편, 해상 차량 추락사고에 대비한 구조능력 향상을 위해 전국 5개 지방해양경찰청에서는 폐차량을 활용한 구조 훈련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해양경찰은 연안사고 예방에 관한 법률에 근거한 연안사고 예방을 책임지는 총괄기관으로써 지방자치단체와 협력을 강화하겠다.” , “연안사고를 선제적으로 예방하여 추락사고 30% 줄이기 달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원종합뉴스  손기택기자  www.kwtotalnews.kr  (사진제공= 해양경찰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박스
메인사진
[포토] 어느 노승의 작품21탄 홍천 대화면에 핀 '물매화' 꽃
메인사진
[포토= 김수남작가] 김수남작가 2탄 통일염원 해바라기
메인사진
[현장포토] 태풍영향으로 설악산국립공원 피해 심각
메인사진
[포토= 김수남작가] 날개짓의 향연
메인사진
[포토] 어느 노승의 작품20탄 '금강초롱' 꽃
메인사진
[포토= 김수남 사진작가] 새들의 육추의 현장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