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강원도] 10월 관광, 위드 코로나 시대 ‘단풍관광의 다양화’ 추세

전월대비 인제 백담사(334%), 원주 간현관광지(71%) 방문 증가

박준민 기자 | 기사입력 2021/11/29 [16:39]

[강원도] 10월 관광, 위드 코로나 시대 ‘단풍관광의 다양화’ 추세

전월대비 인제 백담사(334%), 원주 간현관광지(71%) 방문 증가

박준민 기자 | 입력 : 2021/11/29 [16:39]

강원도관광재단(대표이사 강옥희)10월 빅데이터 기반의 강원관광 동향분석 발표를 통해 올 10월 도 방문 전체 관광객은 1,274만여 명이며, ‘단계적일상 회복(위드 코로나)’ 속 다양한 유형의 단풍관광지 방문객이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특히, 단풍관광의 기본 형태인 단체관광 대신 개별관광이 대세였고, 체류형 리조트 및 호텔 선호 등의 양상이 뚜했다.

 

 

10월 방문객은 전월 대비 69만 여명 증가한 5.7% 증가율을 보였으며, 전년 동월 대비로는 5만 여명 증가한 0.4%의 증가율을 보였다. 10월은 가을 단풍절경이 최고조로 달하는 시기로 도내 단풍 관광지인 속초시 설악산소공원(126%), 인제군 내설악’(244%), 양양군 설악산오색지구 주전골’(244%)등 설악산 국립공원 관광지를 중심으로 관광객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월요일(104, 11) 대체 휴일 지정이 방문객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시군별 전월대비 관광객태백시와 삼척시, 철원군을 제외한 모든시군이 증가를 보였다.전월대비 관광객 증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인제군으로 약 32% 증가했으며,이어서 속초시(24%), 평창군(18%), 양양군(17%) 순으로 나타났다. 인제군은 전월대비 내설악 등산코스의 시작점인백담사를 중심으로 방문객 증가가 나타났다. 이외 설악산이 위치한 지역뿐만 아니라 발왕산, 오대산, 소금산 등 단풍관광지 소재의 시군이 단풍관광특수를 누렸다.

 

특히, 10월 주요 관광지 세부분석을 보면, 단체관광객보다 개별관광객 증가가 뚜렷한 인제의 백담사’, 낮의 단풍관광객을 밤의 체류형 관광 콘텐츠(소금산 그랜드밸리 야간 관광 코스)로 연장시키는 효과를 가져온 원주 간현관광지는 각각 전월대비 334%, 71%의 증가율이 나타났다. 또한 영월 동강시스타’(105%), 평창 켄싱턴플로라’(88%) 등 도내 가을단풍 뷰캉스(View+Vacance) 호텔 및 리조트의 방문객도 증가율을 나타났다. 이들 세 가지 사례의 분석을 통해 강원도의 단풍관광 트렌드가 개별관광과 지역특화 체류형 관광으로 나타남이 읽혀진다.

 

관광소비 면에서는, 1,792억 원의 소비규모로 전월 대비12.9% 상승한 205억여 원의 소비 증가를보였으며, 관광객 1인당 소비규모 또한 증가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전체 소비 중 음식 소비가 1,230억 원으로 가장 많이 나타났으며, 숙박 소비는 300억여 원으로 전월 대비16%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발지별 동향을 보면, 경기도 남양주시가 35만여 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서 서울특별시 송파구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순으로 방문하였다. 서울시, 경기도, 충북 제천시 등의 외지인 방문객 증가는 강원도 일부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수도권 및 충청북도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아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강원도관광재단 관계자는 “10월 관광동향에서는 위드코로나 시대 강원도의 관광이 개별관광과 지역특화형에 맞춘 관광 콘텐츠 발굴로 인기를 모으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고 밝혔다.

 

 

강원종합뉴스 북부취재본부 박준민 기자

www.kwtotalnews.kr   

joe9105@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