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여행업·공연업·전시업 등도 ‘일상회복 특별융자’ 대상 포함

최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유입 등 상황 반영…9일부터 온라인 신청

손기택 기자 | 기사입력 2021/12/02 [20:43]

여행업·공연업·전시업 등도 ‘일상회복 특별융자’ 대상 포함

최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유입 등 상황 반영…9일부터 온라인 신청

손기택 기자 | 입력 : 2021/12/02 [20:43]

여행업, 공연업, 전시업 종사자도 정부의 ‘일상회복 특별융자’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손실보상 비대상 업종 소상공인에 지원하는 ‘일상회복 특별융자’ 대상에 여행업, 공연업 등을 포함하고 6일 오전 9시부터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고 2일 밝혔다.

 

▲ 소상공인정책자금 누리집 메인화면.  ©손기택 기자

 

일상회복 특별융자는 올해 7월 7일∼10월 31일 정부의 시설운영 및 인원 제한 조치를 이행해 매출이 줄어든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 지원정책이다. 1%의 초저금리로 2000만원까지 대출해 준다.

 

당초 ‘인원·시설운영 제한’ 업종을 중점 지원하기로 해 여행업, 공연업 등은 포함되지 않았었다.

 

하지만 정부는 최근 변이 바이러스 유입 등으로 코로나19 확산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을 심각하게 인식, 관련 업계의 애로사항을 반영해 이들도 특별융자를 받을 수 있게 조치했다.

 

이번에 추가되는 업종은 여행업, 공연기획업, 국제회의업, 전시업 등이며 규모는 약 1만 5000개사로 예상된다.

 

상세한 신청 방법과 일정은 소진공 정책자금 누리집(https://ols.sbiz.or.kr)을 통해 안내할 계획이다.

 

강원종합뉴스 총괄취재국 손기택 기자

www.kwtoalnews.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