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강원도] 망상 제1지구 개발사업시행자 선정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결과“혐의없음”으로 결론

개발사업시행자 선정이 적법하게 이뤄졌음이 확인
이로써, 그 간 지체된 망상 제1지구 개발사업이 본격화 될 듯

손기택 기자 | 기사입력 2022/01/12 [05:15]

[강원도] 망상 제1지구 개발사업시행자 선정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결과“혐의없음”으로 결론

개발사업시행자 선정이 적법하게 이뤄졌음이 확인
이로써, 그 간 지체된 망상 제1지구 개발사업이 본격화 될 듯

손기택 기자 | 입력 : 2022/01/12 [05:15]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청장 신동학, 이하 동자청)동자청 망상지구 범시민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2020107일 춘천지방검찰청 강릉지청에 망상 제1지구 사업자 선정 의혹에대해 수사해 줄 것을 요청한 진정민원에 대해 수사결과 혐의없음으로 20211229일 결정됨에 따라 개발사업시행자 선정이 적법하게 이뤄졌음이 확인되었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 13개월간 동자청과 범대위 간 첨예한 갈등을 빚어 온 망상 제1지구 개발사업시행자 선정과 관련한 의혹은 종지부를 찍게 됐으며, 이를 통해 지역사회 여론의 긍정적 전환은물론 개발사업 추진에도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동해시는 주민공청회와 시의회 의견청취 등 행정절차를거쳐 강원도 도시계획위원회에 심의 요청했던 ‘2030 동해 도시기본계획 일부변경()’에 대하여 범대위 등 지역사회단체에서 제기한 의혹 등을 이유로 20209월부터 현재까지 심의를장기간 보류 요청해 왔으며, 이로 인해 망상 제1지구 개발사업에대한 실시계획 승인이 미뤄지면서 사업추진이 오랜 기간 답보상태에 빠져 있었다.

 

또한 사법기관의 확인과 함께 최근에는 망상동 시민단체 및 주민들이 강원도와 동해시 등 관계기관을 상대로 사업의 조속한추진을 요구하는 성명서까지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결과적으로 망상개발 지연에 대한 최대의 피해자는 하루빨리 망상지역이 개발될 수 있기를 희망하는 지역주민들이며, 부정확한 사실과 주장으로 인해 지역 내 불필요한 갈등이 확산되고개발사업이 장시간 지연되는 일이 다시금 일어나서는 안 된다는점이 분명해 졌다.

 

신동학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장은 이번 검찰 수사를 통한 의혹 해소가 오랜 시간 지속되어 온 지역갈등을 봉합하는 계기가될 것이다.”라며, “앞으로 지역 발전을 위해 다시금 동해시와의협력관계를 공고히 하고,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망상지역이 세계적 복합관광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원종합뉴스 총괄취재국 손기택 기자

www.kwtotalnews.kr

공정한 언론 진실된 보도 강원종합뉴스 발행/편집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