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연예] '킬힐' 김하늘X이혜영X김성령, 시작부터 강렬했다!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킬링 포인트 셋

손기택 기자 | 기사입력 2022/03/14 [11:13]

[연예] '킬힐' 김하늘X이혜영X김성령, 시작부터 강렬했다!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킬링 포인트 셋

손기택 기자 | 입력 : 2022/03/14 [11:13]

 

 

‘킬힐’ 김하늘, 이혜영, 김성령이 색다른 욕망 전쟁의 문을 강렬하게 열었다.

 

tvN 수목드라마 ‘킬힐’(연출 노도철, 극본 신광호·이춘우, 제작 유비컬쳐·메이퀸픽쳐스)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성공과 명예, 권력을 잡기 위해 전쟁에 뛰어든 세 여자의 각기 다른 욕망을 그려낸 배우들에게 호평이 쏟아졌다. 이에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킬힐’만의 킬링 포인트 세 가지를 짚어봤다.

 

# 확신의 ‘갓벽’ 조합! 김하늘X이혜영X김성령이 만든 압도적 시너지

 

김하늘, 이혜영, 김성령의 완벽 그 이상이었다. 김하늘은 ‘탑’ 쇼호스트에서 스페어 방송을 전전하는 ‘버리는 카드’가 되기까지, 침몰하는 우현의 내면을 집요하게 좇으며 몰입을 이끌었다. 인물들의 관계망까지 과감히 비틀어버리는 모란의 냉철한 카리스마와 지략을 완벽히 그려낸 이혜영의 존재감은 극의 텐션을 더하며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김성령의 진가도 빛났다. 다면적인 옥선의 캐릭터를 눈빛과 표정만으로도 심도 있게 표현하며 앞으로 펼쳐질 그의 숨겨진 이야기를 기대케 했다. 현실을 직시한 우현의 각성과 함께 관계가 변화하기 시작했다. 욕망에 눈 뜬 우현, 욕망을 매섭게 좇아온 모란, 숨겨온 욕망을 드러낼 옥선.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이들이 본격적으로 펼칠 전쟁의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진다.

 

# 화려한 비주얼과 입체적 인물들이 숨 쉬는 리얼한 홈쇼핑 세계

 

카메라 너머의 생생한 홈쇼핑 세계는 다이내믹한 재미를 더했다. 리얼리티에 방점을 찍은 것은 입체적인 캐릭터들이었다. 솔직함과 의뭉스러움이 공존하는 오너 현욱(김재철 분), 상극 케미의 선후배 홈쇼핑 PD 준범(정의제 분)과 성우(문지인 분)가 녹록지 않은 업계의 한 축을 그려낸 한편, 현란한 스타일링으로 눈길을 끈 식품 쇼호스트 다비(박희진 분)와 똑 부러지는 사회 초년생 PD 어진(박소은 분), 질투심 폭발의 패션 쇼호스트 은나라(신주아 분), 콧대 높은 패션 MD 안나(김효선 분)는 업계를 이루는 다양한 연령대와 성격의 인물상을 투영하며 공감대를 높였다. 조명이 비추지 않는 스튜디오 뒤편의 낯선 풍경을 흥미로운 에피소드로 빈틈없이 채울 이들의 맹활약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 열리지 않은 판도라의 상자?! 호기심 자극하는 세 여자의 욕망과 비밀

 

치열한 전쟁에 뛰어든 세 여자의 욕망과 그들이 움켜쥔 비밀들은 쫄깃함을 더했다. 밑바닥까지 떨어진 우현은 변화를 각오하며 모란의 손을 잡고 일어났다. 모란이 이끈 곳에는 뜻밖의 인물 현욱이 있었다. 선택의 갈림길에서 결국 그들의 세계로 들어가는 우현의 모습은 몸집을 부풀리는 욕망으로 채워질 그의 앞날을 궁금케 했다. 

 

한편 모란이 이와 같은 일을 꾸밀 수 있었던 것은 모란이 우현에게서 발견한 새로운 얼굴 때문이었다. “이렇게 닮았는데, 왜 난 몰랐지”라는 그의 의미심장한 자문은 우현에게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현욱과 이어지며 숨겨진 뒷이야기에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그런가 하면 ‘탑’의 위치에 서서 모든 것을 가진 것처럼 보이던 옥선에게 사실은 가족에게조차도 보여주지 않는 서늘한 진심이 있다는 점 역시 그가 감춘 비밀에 흥미를 높였다. 욕망이 곧 약점이 되고 비밀이 ‘패’가 되는 전쟁에서 세 사람이 지닌 판도라의 상자가 열리는 순간 어떤 파장이 일어날지 이목이 집중된다.

 

tvN 수목드라마 ‘킬힐’ 3회는 오는 16일(수) 밤 10시 30분 방송된다.(사진 제공 = tvN ‘킬힐’ 영상 캡처)

 

강원종합뉴스 총괄취재국 손기택 기자

www.kwtotalnews.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