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정치] 우상호 “강원선거 일꾼 vs 말꾼… ‘품격 이광재’ 선택해야”

서영교, 허영, 송기헌, 성경륭 ‘지원사격’… -
이광재 “내일 노 대통령 13주기” 목메기도

손기택 기자 | 기사입력 2022/05/22 [19:19]

[정치] 우상호 “강원선거 일꾼 vs 말꾼… ‘품격 이광재’ 선택해야”

서영교, 허영, 송기헌, 성경륭 ‘지원사격’… -
이광재 “내일 노 대통령 13주기” 목메기도

손기택 기자 | 입력 : 2022/05/22 [19:19]

‘강원의 아들’ 이광재 강원도지사후보 강원성공캠프의 우상호 총괄선대위원장이 22일 춘천 강원도당 회의실에서 열린 1차 선대위 회의에서 “이번 강원도지사선거는 일꾼 대 말꾼의 싸움”이라며 “비전과 철학, 실력이 있는 이 후보가 도지사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 ‘강원의 아들’ 이광재 강원도지사후보 강원성공캠프의 우상호 총괄선대위원장이 22일 춘천 강원도당 회의실에서 열린 1차 선대위 회의에서 “이번 강원도지사선거는 일꾼 대 말꾼의 싸움”이라며 “비전과 철학, 실력이 있는 이 후보가 도지사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 손기택 기자

 

우 위원장은 “김진태 후보는 국회의원 시절 같은 당에서도 사리에 맞지 않는 말과 몰역사적인 행태로 지적을 받은 인물”이라며 “이런 후보가 당선되면 강원도가 전국적인 망신을 당한다”고 말하고, “품격 있는 이광재를 뽑아 달라”며 “강원도민의 현명한 선택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또 “사전투표일 앞둔 월~목이 분수령으로 모든 역량과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신을 “강원특별자치도 추진위원장”으로 소개한 서영교 국회 행안위원장은 지난 대통령선거 과정에서 이 후보와 허영 의원을 만난 일화를 소개하고, “627년만에 강원도가 특별자치도로 바뀌면 권한이 많아지고 재정적 여유, 규가 완화, 대기업 유치가 가능해진다”며 “많은 도민이 행복해지고, 수도권과 하나 되는 이광재의 ‘바다가 있는 스위스’ 꿈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허영 강원도당 위원장은 “김 후보는 최문순도정을 ‘잃어버린 12년’이라고 하지만, 진짜 잃어버린 것은 김진태의 재선기간 8년”이라며 “아무 것도 해놓은 것 없이 대권장사만 했던 잃어버린 8년을 심판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행정을 모르는 김 후보에게 강원도정을 맡겨서 과거로 돌릴 수 없다”며 “강원특별자치도 반대하다가 통과하니 ‘왕숟가락’을 얹고 있다”고 비판했다.

 

송기헌 의원은 “이제부터는 이 후보가 상승기에 접어들 시간만 남았다”며 “이 후보만이 강원도를 대한민국 최고의 도로 만들 수 있다”고 말하고, “강원특별자치도는 민주당의 최대 성과”라며 “강원특별자치도의 DNA가 있는 사람이 도지사가 돼야 한다” 소리를 높였다. 성경륭 전 국가균형발전위원장도 양 후보 간 정책들을 조목조목 비교해가며 이 후보의 역량을 평가했다.

 

 

이 후보는 “내일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라며 “도지사선거 승리 후 봉하마을에 가서 펑펑 울고 싶다”고 말하고, “13년간 아픔의 시간을 벗어나서 새롭게 시작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 “특별자치도는 민주당과 서 위원장의 강력한 의지가 있었다”며 “제가 드린 약속처럼 5월 중에 통과되면 아시아의 스위스, 네덜란드, 싱가포르처럼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특별자치도는 노 전 대통령의 구상으로 동북아시대를 이끌어가기 위해 제주도 시범운영 후 전국 확대 계획을 갖고 있었다”며 “강원특별자치도를 이광재가 추진해서 반드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전 국민이 강원도로 전화해서 ‘이광재를 살려야 한다’고 해주신다”며 감사의 뜻을 표하고, “둔내 안쪽이 영동인데, 영동을 잘 아는 평창 출신 이광재가 원주와 춘천, 강릉까지 위대한 승리를 위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 이날 회의에는 이 후보와 우 위원장, 서 위원장을 포함해, 허 위원장, 송 의원, 성 전 위원장 등 상임선대위원장들, 김정우 전 의원, 김기석 강원대 교수, 김미영 전 강원부지사 등 공동선대위원장들이 총출동해 눈길을 모았다.  © 손기택 기자

 

이날 회의에는 이 후보와 우 위원장, 서 위원장을 포함해, 허 위원장, 송 의원, 성 전 위원장 등 상임선대위원장들, 김정우 전 의원, 김기석 강원대 교수, 김미영 전 강원부지사 등 공동선대위원장들이 총출동해 눈길을 모았다.

 

 

강원종합뉴스 총괄취재국 손기택 기자 

www.kwtotalnews.kr

공정한 언론 진실된 보도 강원종합뉴스 발행/편집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