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누리호, 발사대로 이송 시작

발사대 기립 후 추진제 공급을 위한 엄빌리칼 연결 등 진행

손기택 기자 | 기사입력 2022/06/21 [08:47]

누리호, 발사대로 이송 시작

발사대 기립 후 추진제 공급을 위한 엄빌리칼 연결 등 진행

손기택 기자 | 입력 : 2022/06/21 [08:47]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 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이상률, 이하 항우연)은 20일 오전 7시 20분에 한국형발사체(누리호)를 제2발사대로 이송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누리호는 무인특수이동차량(트랜스포터)에 실려 나로우주센터 내 발사체종합조립동에서 제2발사대까지 약 1시간에 걸쳐 이송될 예정이다.

 

누리호는 발사대에 도착한 후, 기립 준비과정을 거쳐 오전 중에 발사대에 기립하게 되며, 오후에는 누리호에 전원 및 추진제(연료, 산화제) 등을 충전하기 위한 엄빌리칼 연결 및 기밀점검 등 발사 준비 작업이 수행될 예정이다.

 

누리호는 발사대 이송과정이나 기립과정에서 특별한 이상이 발생하지 않는 한 오후 19시 이전에 발사대 설치작업이 종료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지난 2021년 10월 누리호 발사를 앞두고 국립중앙과학관에서 개최된 「우리 손으로 여는 우주의 꿈, 누리호」행사장에 전시된 사진 및 엔진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손기택 기자

 

과기정통부는 21일 오전에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를 개최하여 누리호에 추진제 충전 여부를 결정하고 오후에도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를 개최하여 기술적 준비상황, 기상상황, 우주물체와의 충돌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누리호 최종 발사 시각을 결정할 예정이다.

 

강원종합뉴스 총괄취재국 손기택 기자

www.kwtotalnews.kr

공정한 언론 진실된 보도 강원종합뉴스 발행/편집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