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금융위 “금융노조 파업 시 비상대응 계획 차질없이 시행”

파업 대비 ‘금융권 상황 점검회의’…고객 업무 관련 필수 인력 배치
파업 당일 은행 본점 등에 검사인력 파견…현장 상황 신속 대응

손기택 기자 | 기사입력 2022/09/16 [09:49]

금융위 “금융노조 파업 시 비상대응 계획 차질없이 시행”

파업 대비 ‘금융권 상황 점검회의’…고객 업무 관련 필수 인력 배치
파업 당일 은행 본점 등에 검사인력 파견…현장 상황 신속 대응

손기택 기자 | 입력 : 2022/09/16 [09:49]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오는 16일 예정된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 총파업과 관련해 “노사간 대화를 통해 입장차이가 원만히 조율되기를 바란다”며 “실제 파업이 발생할 경우 소비자와 기업 등의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기관별 비상대응계획을 차질없이 시행해 달라”고 촉구했다.

 

금융위는 15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김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노조 총파업 대비 금융권 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기관별 파업대비 준비현황과 대응계획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금융위와 금융감독원, 시중은행, 금융공공기관, 은행연합회 등이 참석했다.

 

그동안 금융당국은 기존에 수립한 대응계획에 따라 파업 때에도 은행 업무 연속성에 차질이 없고, 소비자불편이 없도록 일일동향을 점검하는 등 면밀히 모니터링 해왔다.

 

 

은행별 자체 비상행동계획을 미리 점검하도록 지도하고, 파업에 따른 전자금융거래 중단 등 비상사태 발생에 대비한 IT 업무연속성계획 및 비상시 은행간 예금지급시스템 작동여부 등을 점검했다.

 

특히 파업 때 고객업무에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영업지원 관련 필수인력을 확보·배치해 영업점 업무차질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금융당국은 파업 대응 컨트롤타워로서 금감원 내 종합상황본부를 운영해오고 있으며, 파업 진행추이에 맞춰 필요한 조치를 해나갈 계획이다.

 

파업 당일에는 은행 본점 및 전산센터 등에 검사인력을 파견해 전산 가동여부 등을 점검토록 하는 등 현장상황에 신속 대응하기로 했다.

 

현장인력은 파업 참여인원과 해당 인원의 근무지 무단이탈 여부 등 근태관리의 적정성, 금융소비자 불편사항 등 민원접수 사례, 대체인력 투입현황을 비롯한 BCP 가동현황 등을 중점 점검할 계획이다.

 

유관기관과의 비상연락망도 가동해 기관끼리 신속한 협조로 국민 금융활동에 불편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김소영 부위원장은 “개별 금융기관의 파업 때에도 시스템적 차원에서는 정상적인 영업·운용이 가능하도록 전산업무를 비롯한 금융기관 업무 연속성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오늘부터 순차적 신청 접수가 시행되는 안심전환대출을 비롯해 서민·취약계층의 어려움을 경감하기 위한 각종 민생안정 대책들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해달라”며 금융권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강원종합뉴스 총괄취재국 손기택 기자

www.kwtotalnews.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