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원주시] 폐의약품 수거량 전년 대비 48%↑...매년 꾸준한 증가세 보여

손기택 기자 | 기사입력 2024/03/27 [15:34]

[원주시] 폐의약품 수거량 전년 대비 48%↑...매년 꾸준한 증가세 보여

손기택 기자 | 입력 : 2024/03/27 [15:34]

 

원주시 가정에서 발생하는 폐의약품 수거량이 전년 대비 48% 증가했다.

 

원주시는 2022년 민관협력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폐의약품이 약국을 통해 원활하게 수거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현재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25개소, 보건소, 약국 163개소, 원주시약사회, 공동주택 30개소, 공공기관 등에 폐의약품 전용 수거함을 설치·운영하고 있다.

 

폐의약품을 일반쓰레기로 버리거나 하수구로 흘려보낼 경우 토양·수질오염 등을 발생시키므로 반드시 폐의약품 수거함에 배출해야 한다.

 

폐의약품 배출 시 알약은 포장지를 제거해 내용물만 봉투에 담아 버리고, 가루약은 포장지를 뜯지 않고 그대로 수거함에 버리면 된다.

 

물약의 경우에는 한 병에 모아 새지 않도록 밀봉 배출하고, 안약과 연고 등은 겉 종이상자만 분리해 용기째 배출하면 된다.

 

김종근 자원순환과장은 “시민들께서 올바른 폐의약품 분리배출에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신 덕분에 폐의약품 수거량의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시민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폐의약품 전용 수거함에 배출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강원종합뉴스 편집국 손기택 기자

www.kwtotalnews.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