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양양군] 임업후계자 협의회장에 이석천씨 선출

- 회원 증대, 일자리 창출, 해외수출 경제 활성화 도모 -
- 글로벌 산림산업화로 산림선진군 도약 기대 -

정정순 기자 | 기사입력 2024/03/28 [14:50]

[양양군] 임업후계자 협의회장에 이석천씨 선출

- 회원 증대, 일자리 창출, 해외수출 경제 활성화 도모 -
- 글로벌 산림산업화로 산림선진군 도약 기대 -

정정순 기자 | 입력 : 2024/03/28 [14:50]

 

전국적인 산림전문가로 활동 중인 이석천 양양군분재연구회장이 (사)한국임업후계자협회 양양군협의회장으로 선출돼 양양군의 산림산업화를 위해 나선다.

 

양양군 협의회는 최근 만장일치로 이석천 신임 회장을 추대한 가운데 새 집행부를 구성하고 양양군의 산림선진화를 위해 나설 것을 약속했다.

 

이 회장은 이를 위해 회원 증대를 목표로 하여 정예 회원 100여명을 중심으로 협의회 화합과 단합을 다지면서 산림사업이 수익성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역경제 활성화와 연계시켜 나갈 계획이다.

 

특히, 그동안 갈고 닦은 조경수와 분재 기술력을 발휘해 지역에서 키운 나무들이 상품성을 인정받아 해외수출까지 가능하도록 연계 산업화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또 양양군과 양양국유림관리소 등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한 산림발전 시스템 구축과 회원 증대 및 조직 강화, 산림산업 홍보 강화, 준회원의 정회원 등급 상향 등 실질적인 복지증진과 권리 강화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평소 푸른 숲 가꾸기와 효율적인 산림산업화에 숨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이석천 회장은 지난해 조경수와 분재 분야에서 산림조합중앙회의 자랑스러운 임업인상을 수상했으며, 평소 생활 속에서 분재를 통해 지역주민들이 숲과 더 가까워질 수 있도록 왕성한 가교역할을 해오고 있다.

 

이석천 회장은 “대한민국의 산림수도인 강원특별자치도에서도 우리 양양군이 산림분야의 중심축으로 선진화를 견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나무를 키워 푸른 숲을 가꾸듯이 임업후계자 발굴과 신성장 산림사업 추진을 위해 열정을 다해 헌신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석천 회장은 한국조경학회 정회원이자 강원조경수유통센터 조합장을 지낸 경륜을 살려 조경수와 분재 전문가로 전국적인 활동에 나서고 있으며, 그동안 조경수의 산업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표창과 대통령 훈격인 산업포장, 농림부장관 표창 3회 등 다수의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강원종합뉴스 영동취재본부 정정순 기자

www.kwtotalnews.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