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BK21 ‘지능형 반도체’ 교육연구단 3곳 추가 예비 선정

가천대·세종대·인하대…2027년까지 해마다 8억 원 지원

손기택 기자 | 기사입력 2024/06/14 [07:21]

BK21 ‘지능형 반도체’ 교육연구단 3곳 추가 예비 선정

가천대·세종대·인하대…2027년까지 해마다 8억 원 지원

손기택 기자 | 입력 : 2024/06/14 [07:21]

정부가 지능형 반도체 분야 석·박사급 인재 양성 지원을 확대한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4단계 두뇌한국21(BK21) 혁신인재 양성사업 지능형 반도체(시스템 반도체 포함) 분야 추가 선정 예비결과 교육연구단 3개가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예비 선정된 교육연구단은 ▲(가천대) 재료-소자-회로-응용을 포괄하는 통합형 반도체 인재 양성 사업단 ▲(세종대) 신소자 기반 지능형 반도체 인력 양성 사업단 ▲(인하대) 칩렛(Chiplet) 기반 차세대 반도체 구현 인재 양성 사업단이다.

 

▲ (자료=교육부)  ©손기택 기자

 

해당 교육연구단은 지난 4월 공모에 참여한 6개 교육연구단 중에서 교육 및 연구 역량, 산·학 협력 체계 등의 전문가 평가를 거쳐 선정됐다.

 

교육부는 탈락한 대학의 이의신청을 접수·검토하고 이번에 예비 선정된 대학에 대한 점검 이후 오는 7월 최종 확정한다.

 

이로써 4단계 두뇌한국21 혁신인재 양성사업 지능형 반도체 분야 교육연구단은 현재 10개에서 13개로 늘어난다. 사업을 운영하는 2027년까지 해마다 13개 교육연구단에 모두 100억여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에 최종 선정된 교육연구단은 2027년까지 해마다 평균 8억 원 안팎의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교육연구단은 사업비를 활용해 대학원생 연구 장학금, 신진연구인력 인건비 등을 지원하고 반도체 관련 교육과정 및 산학 협력 프로그램 개발·편성, 해외 석학 초빙, 국제공동연구 및 대학원생 진로 지원 등을 추진한다.

 

최은희 교육부 인재정책실장은 “반도체 산업·기술을 둘러싼 글로벌 경쟁이 속도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며 “4단계 두뇌한국21 혁신인재 양성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의 초격차를 이끌 석·박사급 인재 육성을 위한 기반이 강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원종합뉴스  편집국 손기택 기자

www.kwtotalnews.kr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