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대구권 광역철도 2023년 말 개통…대구·경북 40분대 생활권

비수도권서는 처음…국토부·대구시·경북도·철도공단 등 협약 체결

손기택기자 | 기사입력 2021/01/06 [09:10]

대구권 광역철도 2023년 말 개통…대구·경북 40분대 생활권

비수도권서는 처음…국토부·대구시·경북도·철도공단 등 협약 체결

손기택기자 | 입력 : 2021/01/06 [09:10]

경북 구미와 칠곡-대구-경북 경산을 잇는 대구권 광역철도가 오는 2023년 말 개통된다.

 

국토교통부는 대구시·경상북도·철도공단·철도공사와 대구권 광역철도 사업의 원활한 건설 및 운영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대구권 광역철도는 비수도권 지역에 최초로 시행되는 광역철도 사업이다. 기존 운영 중인 일반철도 선로를 개량해 전동차를 투입하게 된다.

 

이번 사업으로 대구·경북권역이 40분대 단일 생활권으로 연결될 전망이다

 

특히 서대구역은 광역철도외에 KTX 고속철도 및 대구산업선과 공용으로 사용하는 허브역사로 계획돼 향후 지역의 교통거점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권 광역철도는 총 연장 61.8구간에 구미·왜관·대구·동대구·경산역 등 기존 5개 역사를 개량하고 사곡·서대구역 등 2개 역을 신설한다. 사업비는 1515억원이다.

 

하루 편도 61회 운행 예정이며 운행 간격은 첨두시간(하루 중 차량의 도로 점유율이 가장 높은 시간, 피크 타임)15, 비첨두시간 20분 간격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국가(공단)는 광역철도를 건설하고 지자체는 차량소유 및 운영손실금 등을 부담하며 철도공사는 열차를 운행하는 등 기관별 역할이 정해졌다.

 

▲ 대구권 광역철도 노선도.  ©손기택기자


대구권 광역철도는 2021년 본격적인 공사 진행과 동시에 전동차량을 제작하고 2023년 상반기 준공 후 종합시험운전을 통해 2023년 말 개통할 계획이다.

 

김선태 국토부 철도국장은 대구권 광역철도는 일반철도를 개량해 전동열차를 운영하는 고효율 사업으로 국가-지자체-공사·공단의 역할이 합리적으로 정립돼 원활한 사업추진이 기대된다국가 균형발전 측면에서 현재 계획돼 있는 충청권 광역철도 등을 포함, 수요가 있고 지자체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을 경우 재정당국과 협의 등을 거쳐 광역철도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원종합뉴스 총갈취재국 손기택기자

www.kwtotalnews.kr

공정한 언론 진실된 보도 강원종합뉴스 발행/편집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